predaily

predaily.egloos.com

포토로그

 


‘특수임무유공자’로 명칭 변경…자긍심 ‘고취’ by predaily

 
▲ 현충원을 방문한 대한민국특수임무수행자회 김희수 회장 및 회원들 ⓒ프리데일리

분단의 역사 속에서 조국을 위해 음지에서 특수임무를 수행하며 살신·보국한 북파 공작원을 지칭하는 ‘특수임무수행자’ 명칭이 ‘특수임무유공자’로 변경된다.

 

고승덕 의원 외 36명의 의원들이 특수임무를 띄고 나라를 위해 공헌한 사람들의 명예를 선양하고 자긍심을 고취하고자 ‘특수임무수행자 지원 및 단체설립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 법률안’을 발의해 지난 2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특수임무수행자는 1948년 8월 15일부터 2002년 12월 31일 사이에 대통령령이 정하는 기간 중 군 첩보부대에 소속되어 특수임무를 하였거나 이와 관련한 교육 훈련을 받은 자로서 제4조 제2항 제1호에 의하여 특수임무수행자로 인정된 자를 말한다.

 

현행법은 6․25 한국전쟁 또는 베트남전쟁에 참전한 용사들에 대하여 ‘참전유공자’로, 5․18 민주화운동 관련자를 ‘5․18 민주유공자’로 명명하여 각종 예우 및 지원을 하고 있다. 하지만 유독 특수임무수행자들만 유공자의 예우를 받지 못하고 있었다.

 

지난 2003년 김성호 의원 등 16인 ‘특수임무유공자 예우에 관한법률안’ 발의를 통해 ‘특수임무유공자’와 ‘예우’라는 용어를 사용했고, 정무위원회도 심사과정에서 이를 원안 가결했으나, 법제사법위원회가 체계·자구 심사과정에서 ‘특수임무수행자’와 ‘지원’으로 수정 의결함에 따라 그동안 ‘특수임무수행자’와 ‘지원’이라는 명칭 및 용어를 사용하게 됐다.
 

  
▲ 법안 개정에 대표 발의한 고승덕 의원과 뜻을 같이한 박준선 의원, 백성운 의원 
ⓒ사진 출처 각 의원 공식홈페이지


특수임무수행자는 반세기 이상 국가 안보의 명분 아래 철저히 그늘에 가려졌고, 특수임무를 수행하고 산화된 8천여 명 가까운 희생자가 있음을 추산할 뿐 그 희생자조차 정확히 추산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특수임무수행자’라는 통합된 명칭만으로는 나라를 위해 희생하고 공헌한 사람들의 예우나 공로 등이 희석되는 경향이 있어 ‘특수임무유공자’로 명칭 개정의 목소리가 높았었다.

 

이번 개정안을 살펴보면 현행 ‘특수임무수행자’에서 ‘특수임무유공자’로 하고, 이들에 대하여 부여하고 있는 수업료 면제, 학습보조비 지급, 취업 지원, 직업훈련 지원, 의료 지원, 대부 등과 같은 지원을 총칭하여 ‘지원’이라는 용어 대신에 ‘예우’라는 용어를 사용해 이들의 명예를 선양하고 자긍심을 고취하도록 하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국회 본회의 통과한 ‘특수임무수행자 지원 및 단체설립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법률안’은 정부 이송 및 공포의 절차를 거친 후 적용될 예정이다.

    
  
▲ 특수임무유공자회로 명칭 변경될 ‘특수임무수행자회’                 ⓒ 프리데일리

 

한승범 기자   hsb@predaily.com

 

  


<ⓒ세상을 바라보는 투명한 눈, 프리데일리(www.predaily.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덧글

댓글 입력 영역